사회

HOME사회

세종대, '성추행 의혹' 김태훈 교수 조사…"징계위 곧 열겠다"

세종대, '성추행 의혹' 김태훈 교수 조사…"징계위 곧 열겠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세종대는 제자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태훈 영화예술학과 교수를 13일 조사했다고 밝혔다.
김승억 부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세종대 성폭력조사위원회는 이날 회의에 김 교수를 불러 소명을 들었다.
조사위원회는 늦어도 다음 주까지는 김 교수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세종대 관계자는 "조사에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1990년대 말 세종대 영화예술학과에 입학했다는 A씨는 지난달 27일 온라인상에 글을 올려 20여년 전 김 교수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이후에도 김 교수가 지속적인 관계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같은 달 28일에는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대학원에 다녔던 B씨가 3년 전 김 교수가 차 안에서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추가 폭로하며 "논문 심사 때문에 당시에는 문제제기를 못 했다"고 밝혔다.
논란이 불거지자 김 교수는 사과문을 발표하고 'A씨와는 사귀는 사이였으며 B씨와는 서로 호감을 느끼고 있다고 착각했다'는 취지로 해명했으며, 교수직에서 사퇴하고 연극계에서도 물러나기로 했다.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학생들은 이날 캠퍼스에서 김 교수의 징계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runr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