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HOME지방,사회

박수현 "국민배심원단 결정 승복…공정하게 구성해 달라"(종합)

박수현 "국민배심원단 결정 승복…공정하게 구성해 달라"(종합)
"중앙당 사퇴권고, 합리적이고 납득할만하면 따를 것"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한종구 기자 = 충남지사 출마를 선언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자신에 대한 검증을 국민배심원단에 맡기자는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의 제안에 대해 "국민배심원단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배심원단 검증에 출석해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그 결과에 승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인적 문제에 대한 논란으로 당과 국민, 충남도민, 지지자들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공정하게 국민배심원단을 구성해 합리적 절차에 따라 정확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전 대변인은 이날 아산시청과 예산군청에서 연 정책간담회에서 민주당의 충남지사 예비후보 사퇴권고에 대해 "아직 (중앙당으로부터) 사퇴권고를 받지 않았다"며 "저의 절차적 요청이 제대로 받아들여지고, 그 과정이 합리적이고 납득할만하다고 생각되면 따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저와 관련된 여러 의혹 때문에 삶이 불명예스럽게 돼 당당하게 살 수 없는 권리를 침해당하고 있다"며 "저의 인권을 보호할 기회를 달라"고 요청했다.
또 "선거운동을 다시 시작한 것은 (사퇴권고를 한) 중앙당에 대한 반박 차원이 아니라 당초 계획된 일정대로 진행하는 것"이라며 "중앙당에 요청하는 것은 제가 정상적인 자연인으로서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진술할 수 있도록 절차를 달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불륜설 등 자신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서도 거듭 사과했다.
박 전 대변인은 "저에 대해 여러 문제와 의혹이 제기되는 데 대해 다시 한 번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개인적 삶이나 공적인 측면에서 부족한 면이 많다. 각종 질문이나 의혹 제기는 좋지만, 미래를 위해 일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jk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