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사회

검찰 "'출장비 지원' 김기식 금감원장 고발사건 계속 수사"

검찰 "'출장비 지원' 김기식 금감원장 고발사건 계속 수사"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 관련자 참고인 조사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외유성 해외 출장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검찰은 관련 사건 수사를 계속하기로 했다.
김 원장에 대한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는 "오늘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등 관련자들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했다"며 "수사는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과거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회의원을 지내면서 피감기관들의 돈으로 여러 차례 해외출장을 다녀온 사실이 알려져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과 시민단체에 의해 뇌물수수 등 혐의로 고발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 13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을 포함해 한국거래소(KRX) 부산 본사와 서울사무소,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더미래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하고 회계자료와 증빙서류, 내부 문서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출장 당시 국회의원이던 김 원장과 피감기관 사이의 대가관계, 직무 관련성 등을 살펴보는 한편, 관련 자금 출납과 회계 처리 등을 들여다보기 위해 계좌추적 작업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장은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하지 않은 채 후원금을 모았다는 이유로 시민단체로부터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추가 고발을 당한 상태다.
ye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