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사회

[고침] 사회(드루킹-김경수 텔레그램 대화방 더 있나…)

[고침] 사회(드루킹-김경수 텔레그램 대화방 더 있나…)

드루킹-김경수 텔레그램 대화방 더 있나…여전한 의문들
현재까지 1대1 일반·비밀대화방 2개 확인…추가 대화방 존재여부 관심
검찰 송치자료에 김경수 관련 내용 없어…"송치 이후 확인"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전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의 포털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 지금까지 경찰 수사에서는 김 의원의 연루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으나 풀어야 할 의문은 여전히 많다.
김 의원은 언론에 자신의 이름이 처음 거론된 지난 14일 밤 기자회견을 열어 "사실이 전혀 아닌 내용"이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번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48·필명 '드루킹')씨가 대부분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냈을 뿐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없고, 지난 대선 이후 김씨가 무리한 인사청탁을 해 받아들이지 않자 그가 불만을 품었다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김 의원은 16일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2016년 총선 이후 드루킹 초대로 그가 운영하던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을 찾은 적이 있었지만, 지난 대선 이후 인사청탁을 거부한 뒤 드루킹으로부터 위협성 발언이 나왔다고 밝혔다. 드루킹이 대형 로펌 소속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해 청와대에 전했으나 청와대에서 어렵다고 해 (드루킹에게) 그대로 전달했다고도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금까지 확인된 바로는 김씨는 김 의원에게 2016년 11월부터 올 3월까지 약 1년4개월간 텔레그램으로 메시지를 보냈다.
확인된 메시지 상당수는 김씨가 지난 3월3∼20일 비밀대화방을 통해 자신들의 댓글 활동내역을 '보고' 형식으로 김 의원에게 보낸 것이다. 2016년 11월부터 일반 대화방으로 보낸 행사 관련 사진 등도 확인됐다.
김 의원은 인터넷 기사 링크(URL) 3천여개가 담긴 비밀대화방 메시지 155개는 전혀 읽지 않았지만, 일반 대화방 메시지는 확인했고 드물게 "고맙다"는 답변을 보내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지금까지 경찰이 확인한 것 외에 다른 대화방이 있었을 개연성을 당장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두 사람이 적어도 2016년부터 알고 지냈다는 사실은 확실한 만큼 다른 식의 소통이 전혀 없었다고 단정하기는 이르다.
특히 텔레그램 비밀대화방은 서버에 저장되지 않은 채 대화 당사자 사이에서만 메시지가 오가고, 양쪽이 방을 닫으면 내용은 모두 사라진다. 이런 식으로 사라진 대화방이 있었을지 모른다는 추측도 가능하다.
더구나 비밀대화방 메시지가 확인된 올 3월은 앞서 지난 1월 말 민주당이 경찰에 댓글 여론조작 의혹을 고발한 뒤 수사가 진행 중인 시기여서 김 의원이 메시지를 확인했을 개연성은 더더욱 작아 보인다.
경찰은 김씨 사무실 등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휴대전화 분석이 극히 일부만 완료됐다며 '현재까지 분석된 것'이라는 전제를 내세운다. 향후 수사 과정에서 추가 비밀대화방의 존재가 확인된다면 내용에 큰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경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휴대전화 170여개를 확보했으나 너무 양이 많다는 이유로 133개는 분석 없이 검찰로 넘긴 상태다.
경찰이 지난달 30일 김씨 등 3명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김 의원 관련 내용을 송치자료에 포함하지 않은 것도 의문으로 남는다. 경찰은 송치 후 2주가 지난 이달 13일에야 휴대전화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압수수색 단계에서 피의자들이 증거인멸을 시도해 긴급체포 후 즉시 구속할 수밖에 없었고, 구속 기간이 10일이어서 휴대전화 분석 여유가 없었던 탓에 김 의원 관련 메시지는 송치 이후에야 확인됐다는 입장이다.
구속된 김씨 등으로부터 자신들이 민주당원이라는 진술이 나왔음에도 이달 13일 첫 언론보도가 나올 때까지 실제 당원 여부를 확인하지 못한 것도 늑장수사가 아닌지 의구심이 드는 대목이다. 경찰은 '공식 확인' 절차가 필요했다고 해명한다.
puls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