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HOME경제

수협중앙회장, 사위 집에 고가 전세 '구설'…해수부 감사

수협중앙회장, 사위 집에 고가 전세 '구설'…해수부 감사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수협중앙회가 김임권 회장 사택으로 쓰고자 마련한 고가의 전세 아파트 주인이 김 회장의 사위라는 점이 드러나 해양수산부가 감사에 착수했다.
16일 수협 등에 따르면 수협은 지난해 10월 서울 성동구 한강 변에 자리한 이 고급 아파트를 회장 사택용으로 18억원에 전세 계약했다.
집주인인 김 회장의 사위 A씨는 이 아파트를 3년 전 22억원에 분양받으면서 전세 보증금 액수와 비슷한 규모의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회장의 고가 사택 주인이 사위라는 사실을 파악한 해수부는 사실 관계 파악과 배임 여부 등 확인을 위해 감사를 진행 중이다.
수협은 "회장이 살던 전 사택 주인이 지난해 9월 나가달라고 요청해 급하게 집을 구하면서 사위 A씨와 계약하게 된 것"이라며 "당시 시세에 따라 계약을 맺은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올해 2월 새집을 샀으며, 이에 따라 다음 달 이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ts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