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정치,민족

'미주한인 풀뿌리 콘퍼런스' 내달 미국 워싱턴서 연례행사

'미주한인 풀뿌리 콘퍼런스' 내달 미국 워싱턴서 연례행사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주 한인 유권자들의 최대 규모 모임인 '미주한인 풀뿌리 콘퍼런스'(KAGC)는 오는 7월 11∼13일(현지시간) 워싱턴에 있는 하얏트 리전시호텔에서 연례행사를 연다고 13일 밝혔다.
이 콘퍼런스는 풀뿌리 리더십 기술을 개발하고 한인 유권자들 간의 네트워킹과 정치력 향상을 도모하는 자리다.
올해 행사에는 미국 24개 주에서 600명 이상의 한인과 20여 명의 연방의회 의원이 참석할 것으로 주최측은 기대하고 있다.
'교육의 날'로 명명된 11일에는 일반부, 대학부, 학생부(주니어)로 나뉘어 오리엔테이션과 다양한 주제의 강의, 소그룹 토론이 진행된다. 대학부에서는 노스웨스턴대 여지연 교수가 초청강사로 강단에 선다.
'행동의 날'인 둘째 날에는 오전에 연방의회에서 집회를 열고 자신의 지역구 연방 의원실을 방문해 한인사회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며, 오후에는 정계에서 활동하는 한인 의원들과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반영의 날'에는 그룹별 토론회와 품평회를 열고 폐막한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s://KAGC.us)에서 확인할 수 있다.
ghw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