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HOME경제,IT/과학

복지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희망 지자체 공모

복지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희망 지자체 공모
경남·전남·충남권 8개 시·도 중 1곳 선정 지원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사업을 수행할 지방자치단체 1곳을 7월 16일까지 공모한다고 13일 밝혔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아동 등에게 집중적인 재활치료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사회의 재활서비스를 연계해주는 등 아동의 학교·사회 복귀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의료기관이다.
현재 어린이 재활의료기관은 전국 223개소에 불과하고, 이 중 43%는 수도권에 몰려 있어 비수도권 수요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복지부는 먼저 이용 수요가 많은 경남권, 전남권, 충남권의 8개 시·도를 대상으로 공모해 1개 지역을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지역은 3년간(2018∼2020년) 50병상 이상(낮 병동 포함)의 병원을 설립해야 한다. 이 병원은 전문 재활치료 프로그램 시행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재활의료기관과의 연계, 보장구 상담·처방·체험, 돌봄 및 교육 서비스 연계, 재활체육 프로그램 제공, 부모교육 등의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복지부는 2022년까지 지역별 여건을 고려해 50병상 이상 어린이재활병원 3개소, 외래와 낮 병동 중심의 어린이재활의료센터 6개소 등 총 9개 시설의 건립을 지원할 예정이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설립하고자 하는 지방자치단체는 16일 오후 6시까지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에서 평가 기준과 배점 등 구체적 공모 내용 및 제출 양식을 확인할 수 있다. 선정 결과는 8월에 발표된다. 선정된 지역은 78억원의 건립비를 지원받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중심으로 민간에서 제공되기 어려운 의료, 돌봄, 교육, 가족 지원 등 재활의료 통합 서비스를 촘촘히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withwi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