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HOME경제,사회,IT/과학

14일은 헌혈자의 날…33년간 478번 헌혈 김동식씨 장관상

14일은 헌혈자의 날…33년간 478번 헌혈 김동식씨 장관상
"헌혈은 가장 손쉬운 생명나눔"…기념식서 28명·10개 기관에 표창 수여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33년간 478번의 헌혈을 통해 생명나눔을 실천해온 김동식(상명중학교 교사)씨가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는다.
복지부는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6월 14일)을 맞아 헌혈을 통해 이 사회에 온기를 불어넣은 유공자들에게 장관 표창을 수여한다고 13일 밝혔다.
중학교 교사인 김씨는 17살에 헌혈을 시작한 후 33년간 정기적으로 헌혈을 해왔다. 학생과 동료 교사에게 헌혈의 중요성을 알리고 가장으로서 가족과 함께 정기적으로 헌혈에 참여하는 등 생명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헌혈은 가장 손쉬운 생명나눔의 방법의 하나"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헌혈을 위해 열심히 건강관리를 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씨의 배우자 최순희씨도 현재까지 104번 헌혈하고 장기와 골수, 시신을 기증하기로 약속했다고 복지부는 전했다.
김씨 이외에도 지금까지 416번 헌혈한 김경철(픽셀라인 직원)씨와 318번 헌혈한 이상성(부일산업 대표)씨, 헌혈홍보대사 가수 JK김동욱씨 등 개인 28명도 장관 표창을 받는다.
또 2005년부터 학생과 교직원 4천218명이 헌혈에 나선 용문고등학교와 최근 5년간 장병 13만2천800명이 단체헌혈에 동참한 육군훈련소 등 10개 기관도 표창 수상자로 선정됐다.
복지부는 14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KBS 아트홀에서 '생명을 살리는 나눔, 헌혈로 하나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세계 헌혈자의 날 기념행사를 연다.
지난해 국내에서는 총 292만8천670명이 헌혈에 동참했다. 헌혈자를 직업별로 구분해보면 학생이 47.4%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회사원(21.7%), 군인(15.7%), 공무원(2.8%), 자영업(1.7%) 순이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적십자연맹 등 헌혈 관련 국제기구들은 2004년 헌혈자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혈액형을 발견한 미국 면역학자 겸 병리학자 카를 란슈타이너의 생일을 세계헌혈자의 날로 제정했다.

withwi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