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HOME지방,사회

총리실 감찰 한달만에 또 행안부 감사…고개숙인 청주시

총리실 감찰 한달만에 또 행안부 감사…고개숙인 청주시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행정안전부가 정부 보조금 지원 사업 등과 관련해 청주시 감사에 나섰다.

국무총리실 감찰이 끝난 지 불과 한 달 만에 행안부 감사가 시작된 것으로, 마치 '비위 집단'처럼 비쳐지면서 청주시는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14일 청주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 조사담당관실 직원 6명이 시청을 방문, 보조금 지원사업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이들은 시가 제출한 회계장부 등을 토대로 보조금 집행의 적정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옥천군 감사를 마친 행안부 조사담당관실이 오늘부터 시를 대상으로 감사에 착수했다"며 "언제 마무리될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앞서 국무총리실 감찰팀은 지난 9월 14일부터 한 달간 상주하면서 청주시를 상대로 전방위 감찰을 했다.
당시 시 산하 사업소 2곳이 수의계약을 체결하며 특정 업체를 밀어줬다거나 보조금을 부적정하게 지급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지난 7월 수해 당시 접수된 이재민 구호물품을 부적정하게 배분했고, 공무원들이 업자로부터 부적절한 향응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국무총리실 감찰 결과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k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