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문화

英 밴드 '디 엑스엑스' 서울서 월드투어 대미…"간결함의 미학"

英 밴드 '디 엑스엑스' 서울서 월드투어 대미…"간결함의 미학"
세련된 음악·귀여운 무대 매너에 2030 열광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영국 3인조 밴드 '디 엑스엑스'(The XX)가 월드투어의 대미를 한국에서 장식했다.
지난해 1월 정규 3집 '아이 시 유'(I See You)를 내고 유럽, 미국, 아시아를 순회한 이들은 13일 오후 8시 30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 무대에 섰다.
'천재 프로듀서' 제이미 스미스(30)와 보컬 로미 메들리 크로프트(29), 올리버 심(28)으로 구성된 디 엑스엑스는 2009년 데뷔 때부터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이날 보여준 '미니멀리즘의 미학'은 디 엑스엑스가 왜 21세기 가장 눈길을 끄는 밴드인지를 증명했다.
2013년 안산밸리록페스티벌과 지난해 홀리데이랜드페스티벌 이후 세 번째 내한이지만 '티켓 파워'는 건재했다. 설 연휴를 코앞에 둔 평일인데도 2천500명이 공연장을 찾았다. 예매자는 20대(54.6%), 30대(33.3%)가 주를 이뤘다.



예정된 시각보다 30분 늦게 등장해 객석이 술렁인 것은 잠시, 세련된 음악과 귀여운 무대 매너에 분위기는 곧 뜨겁게 달아올랐다.
이들은 '데인저러스'(Dangerous)를 시작으로 '아일랜드'(Islands), '크리스털라이즈드'(Crystalised), '세이 섬싱 러빙'(Say Something Loving), '하트 스킵트 어 비트'(Heart skipped a beat), '선셋'(Sunset), '리유니언'(Reunion)을 선사하며 전반전을 달렸다.
올리버는 "오늘은 특별한 날이다. 월드투어의 마지막 날이기 때문"이라며 "벌써 여러분을 사랑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웃음을 자아내는 해프닝도 있었다. 공연 도중 로미의 기타에 잠시 문제가 생긴 것. 올리버는 로미를 걱정스레 바라보다 옆으로 다가가 볼에 '쪽' 소리가 나게 뽀뽀했다. 두 사람은 세 살 때부터 함께 걸음마를 배운 소꿉친구 사이다.



긴장이 풀린 로미는 무사히 '어 바이올런트 노이즈'(A Violent noise), '아이 데어 유'(I Dare you), '퍼포먼스'(Performance), '픽션'(Fiction) 등을 특유의 몽환적인 목소리로 아름답게 불렀다.
이어 "아까 (기타 문제는) 죄송했다. 긴 투어였거든요"라며 "우리 노래를 크게 따라불러 줘서 정말 고맙다"고 웃으며 말했다.
공연 막바지에 다다르자 이들은 깜짝 팬 서비스를 선보였다.
올리버가 1층 객석으로 내려가 100m가량 달리며 하이파이브했고, 3집 타이틀곡 '온 홀드'(On hold)를 부를 때는 로미까지 가세해 무대 아래에서 팬들과 손을 잡았다.
특히 로미는 월드투어를 함께한 매니저 등 스태프의 이름을 하나하나 언급한 뒤 "우리가 여기 있게 해준 관객 한 분 한 분께 가장 감사하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cla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